게시판

COPYRIGHTⓒ

최신보험뉴스

다양한 상황에 맞춰 자신에게 피해가 있는 것을 고려해 보험을 준비해두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보험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정기적으로 보험료를 납입해야만 하기에 경제적으로 부담이 있는 경우도 있는데요. 특히 나이가 들어 퇴직하거나 자녀의 교육비 그리고 주택 구매 등의 이유로 갑자기 목돈을 사용한 경우 보험료의 부담이 더 커진다고 할 수 있습니다.

 

06.png

 

이런 경우 금융감독원은 보험의 계약은 유지하지만, 보험금이나 보장 내용을 줄여서 납입할 보험료를 조정하는 보험료 감액제도를 활용해 보는 것을 추천했는데요. 보험료의 부담으로 보험을 해지할 수도 있지만, 이후 경제적인 여유가 생긴 다음 다시금 보험에 가입하더라도 기존의 보험과 동일한 보장을 받기란 어려움이 많은 만큼 가입한 보험을 중도에 해지하는 것은 지양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 보험료 감액제도 외에 보험의 해지 환급금을 남은 보험료로 충당하는 감액완납제도도 있으니 납입 보험료의 부담이 크다면 바로 보험을 해지하기보다는 이런 납입 보험료를 조정해주는 방법을 활용해보셨으면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