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물단지가 된 저축성 보험, 보험사에서도 외면해

게시판

COPYRIGHTⓒ

최신보험뉴스

경제적인 수입이 없는 자신의 은퇴 이후 노후를 고려해서 준비를 해두실 텐데요. 노후 준비로 보험사의 저축성 보험을 준비해두고 있는 사람도 있습니다. 그런데 최근 신국제회계기준이 보험에 도입됨으로써 회계 기준상 보험사의 부채로 취급되는 저축성 보험이 보험업계의 외면을 받는 중이에요. 


2021년에 도입될 예정인 신국제회계기준(IFRS17)은 이야기한 것처럼 소비자에게 보험사가 지급해야만 하는 부채로 기준하고 있어 판매할수록 보험사의 이익이 감소한다는 모습을 보인다고 할 수 있어요. 그러니 보험사에서는 저축성 보험의 판매를 독려할 필요가 없다고 할 수 있고 보장성 보험의 판매를 늘림에 따라 보험설계사 저축성 보험 판매수수료고 감소했다고 하네요. 


그래서 보험설계사들도 자신의 이익이 감소한 만큼 저축성 보험의 판매들 독려하지 않고 신국제회계기준의 도입이 확정된 이후부터 보험사와 보험설계사 모두 회계기준 상 부채로 취급하지 않는 보장성 보험의 판매를 독려 중이랍니다. 이런 이유 등으로 보험사의 저축성보험의 판매율이 1년도 되지 않은 사이에 거의 절반 이하로 크게 준 모습을 보이고 있어요.